티스토리 뷰





세나개 자살 아더 견주 근황 분리불안


반려견을 키우다 보면 반려견들을 어떻게 통제하고 교육을 시켜야 하는지 난감할때가 있습니다. 견주들이 보면 가장 좋을 만한 프로그램이 하나 있는데 '세상에 나쁜개는 없다'(이하 세나개) 프로그램입니다.


대한민국 대표 애견훈련사 강형욱이 도맡아 하는 프로그램으로  그의 탁월한 실력에 보는 내내 감탄을 금할수가 없었습니다. 





세나개에 출연한 개들 가운데 가장 기억에 남는 개는 바로 아더 였습니다. 분리불안을 느끼는 강아지였는데 사실 분리불안은 많은 개들에게서 흔하게 나타날수 있는 문제이기도 합니다.


세나개에서는 역대급으로 분리불안을 느끼는 개가 나타났는데 바로 셰퍼트 '아더' 였습니다. 아더는 원래 분리불안 증세가 없었지만 함께 지내던 동생인 도베르만 강아지 '칸' 이 갑자기 죽게되자 그 이후부터 혼자 있지못하고 불안에 떨고 있다고 합니다.





아더의 견주인 효원씨의 가족들은 아더의 분리불안 증세 때문에 어려운게 한두가지가 아니라고 합니다. 아더의 증세가 점점 심해져 견주 효원씨는 다니던 회사도 그만두고 야간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효원씨가 일을 하러 나가면 효원씨 대신 아버지가 아더를 챙겨야 한다고 합니다. 덕분에 아버지는 술도 마시지 못하고 친구들과의 약속도 잡지 못하는 가운데 온가족이 아더에게 묶여 있는 상태라고 합니다.





이런 어려운 상황을 쭉 파악한 강형욱은 "분리불안 교육이 그렇게 어려운게 아니다 "라고 말하며 아더의 행동을 교정하기 시작했습니다. 아더의 슬픈 사연을 파악하고 상처를 극복해낼수 있을지 보는 내내 마음졸이게 되었습니다. 


강아지들은 살아가면서 사람과 마찬가지로 주변의 많은 상황에 영향을 받으며 성장한다고 합니다. 그중에 견주와 가족들의 행동에 큰 영향을 받는다고 하는데요. 


견주들의 일상적인 행동들 속에서 어떠한 잘못이  있었는지 살펴보고 반려견들의 습관을 교정해주는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프로그램이 널리 알려졌으면 좋겠습니다.




한가지 안타까운 점은 세나개 아더의 견주분이 방송출연이후 수많은 악플과 성희롱에 시달렸다는 점입니다. 각종 SNS를 통해 견주분에게 성매매 제의와 악플, 성희롱 글들이 쏟아져 견주분께서는 극심한 스트레스로 인해서 자살시도를 하기까지 이르렀습니다.


다행스럽게도 자살실패후 구조가 되었고 악플과 성희롱을 쏟아낸 이들은 아무런 처벌도 받지 않았다고 합니다. 견주분이 받은 마음의 상처가 너무도 큰거 같아 방송을 본 시청자의 입장에서  안타까울 뿐입니다. 아더와 견주님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겠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