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한국 베트남 박항서 매직 이번에도 통할까? 손흥민 황의조 조현우 출격


한국과 베트남이 4강에서 맞붙은 가운데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또한번 ' 박항서 매직 '을 만들어 낼지 많은 이들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베트남은 2018아시안게임 자카르타 팔렘방에서 베트남 축구 역대최고 성적인 4강에 진출함에 따라 베트남은 지금 축제분위기입니다. 베트남 현지에서는 박항서 매직을 외치며 "한국을 꺾고 금메달까지 가자"는 희망의 메시지가 쏟아지는 형국입니다.





한국전을 코앞에둔 베트남 네티즌들은 " 박항서가 또다시 신화를 만들어주길 바란다" "이기건 지건 이미 박항서는 베트남의 영웅이다" 라며 박항서에 대한 기대와 희망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한국과 준결승전을 앞두고 있는 베트남은 축구응원을 위해서 많은 기업들이 단축근무를 하고 있는등 응원준비가 한창인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베트남 현지 열기가 점차 뜨거워짐에 따라 김도현 베트남 대사는 "도대체 어느팀을 응원해야할지 모르겠다" 며 난색을 표하기도 했습니다.





베트남의 열기에 못지않게 한국에서도 이번 아시안게임 남자축구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 아시안게임 남자축구의 스타 황의조가 골을 기록할지 여부에도 시선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황의조는 8강전까지 경기를 치르며 2번의 해트트릭이라는 어마어마한 기록을 달성했습니다. 최고의 기량과 경기 컨디션을 보이는 황의조와 대한민국의 주장 손흥민이 투톱으로 어떠한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한편 무릎부상으로 우즈벡과의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던 조현우 선수의 출전이 불투명한 상황이지만 박항서가 이끄는 베트남과의 역사적인 경기인 만큼 조현우의 출전 가능성이 더욱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번 경기를 앞두고 안정환 해설위원은 "베트남전은 쉽지 않을것이다 박항서 감독이 한국선수들을 너무 잘 파악하고 있기 때문에 12:11의 경기가 될것으로 보인다" 며 경계를 늦추지 말것을 주문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