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JTBC방송화면 캡처JTBC방송화면 캡처


일베 박카스남 서초구청 직원 유포 할머니에게 파렴치한 짓


얼마전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일베 박카스남' 사건이 또다시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현재 일베 박카스남 사건으로 인해 두명이 당국의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한명은 일베 박카스남 사건을 불러일으킨 글을 작성한 사람이고  또 한사람은 해당 영상을 촬영한 당사자인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번 조사에서 해당 영상을 촬영한 이가 현재 서울 서초구청에 공무원이라는 점이 밝혀져 국민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게다가 그 공무원은 "다른 사람들의 음란물을 보기위해 본인의 아이디 등급을 올리려고 해당 사진을 올렸다" 고 밝혀 충격을 주었습니다.





일베 박카스남 사건은 일간베스트 이용자중 한명이 본인이 70대 여성에게 돈을 지불하고 성을 매수했다고 자랑하며 인증사진을 올리면서 논란이 되었습니다. 인증 사진에는 해당 여성의 얼굴과 신체가 적나라하게 드러나 있어 2차피해까지 야기할수 있었습니다.


경찰은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해당 게시물을 추적 글을 올린 일제 유저를 검거하게 되었는데 사실관계 확인결과 해당 유저는 다른이의 사진을 도용해 올리게 되었고 원본사진은 다른 사람이 찍은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일간베스트일간베스트


일베 박카스남의 정체가 서초구청의 직원이라는 점이 밝혀지면서 네티즌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현재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저건 파면하고 바로 구속해야한다" "어떻게 시민을 위해 일한다는 공무원이 저런짓을 하지?" 라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이번 사건으로 인해 워마드 또한 강성발언을 이어가고 있는 상태인데 일베 박카스남 당사자의 신상털이를 예고 하는가 하면 "서초구청에 강력한 민원을 넣겠다"며 수위 높은 발언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