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필라테스 뚱땡이 사건 전말 아차산 강사 수강생 뒤통수 폐업


한 필라테스 업체가 회원을 '뚱땡이' 로 칭하는 톡을 해당 회원에게 보내며 많은 이들을 분노케 했습니다. 이 사건의 전말은 이렇습니다. 한 필라테스 업체에 회원인 고등학생A 씨는 수강시간을 조정하기 위해서 강사에게 톡을 보냈습니다.


이후 해당 강사는 다른 동료강사에게 보내려는 톡을 해당 회원인 A씨에게 잘못보내게 되었습니다. 해당 톡 내용에는 고등학생 A씨를 '뚱땡이'로 부르고 있어 문제가 시작되었습니다.





메시지를 잘못보낸걸 파악한 해당강사는 "귀여워서 그렇게 표현했다" "어린 학생이라 애칭으로 표현해다" 등 되지도 않는 이유를 대며 변명을 했고 이 카톡을 받은 고등학생 A는 해당 사건을 인터넷에 올리게 되었습니다. 


'필라테스 뚱땡이' 라 불리는 이 카톡의 내용은 각종 SNS와 대형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순식간에 퍼지게 되었고 이에 분노한 네티즌들은  회원을 조롱하는 태도를 보인 해당 필라테스 업체를 찾아내 공개하기에 이르렀습니다. 






사건이 심상치 않음을 파악한 해당 해당 필라테스측은 진심어린 사과와 보상에 나서려고 했지만 이미 해당글은 퍼질대로 퍼지고 필라테스업체명 또한 밝혀져 필라테스 업체는 글이 올라온지 단 2일 만에 폐업을 할수 밖에 없습니다.


필라테스 뚱땡이 사건의 피해자인 고등학생 A씨는 수년동안 해당 강사와 함께하며 운동을 하고 다이어트를 해온것으로 알려져있습니다. 심지어 해당 강사가 다른 센터로 옮길때도 같이 옮길 정도로 신뢰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어 더욱 대중들의 공분을 하고 있습니다.


또한 이 피해자는 "비만일때부터 30kg 가량을 감량할때까지 필라테스를 열심히 배워왔는데 강사가 나를 볼때마다 이런 마음으로 대했을거라 생각하니 마음이 너무 아프다" 며 속내를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이 사건은 고등학생A씨와 필라테스업체 강사 측 모두가 피해를 입은 사건입니다. 하지만 해당 필라테스의 열성 회원이었던 고등학생 A 양은 강사에대한 신뢰를 넘어서 사람에 대한 신뢰가 무너져 앞으로 모든 인간관계에서 트라우마로 남을수 밖에 없게 되었습니다.


사건이 확대됨에 따라 회원과 강사의 신상이 인터넷상에 노출되게 되었고 이때문에 양측모두 2차피해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피해자 A 씨는 "나도 상처를 입었지만 더이상 센터쪽에 피해가 가는것을 원치 않는다 너무심한 욕은 삼가해 달라 " 라고 네티즌들에게 부탁을 하기도 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