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Ytn 방송화면Ytn 방송화면


대웅제약 윤재승 회장 욕설 폭언 녹취록 논란 불매운동


조현아 조현민 자매가 갑질과 욕설논란으로 국민들의 공분을 산지 얼마 되지 않은 시점에서 또 다시 재벌가의 욕설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바로 대웅제약의 윤재승 회장이었습니다.


YTN이 방송한 내용에 따르면 대웅제약의 윤재승 회장이 회의나 보고 때마다 직원들에게 욕설과 폭언을 서슴치 않았다고 합니다.




Ytn 방송화면 캡처Ytn 방송화면 캡처


윤회장이 직원들에게 했다는 욕설 녹취록은 차마 글로 옮겨 적기도 민망한 수준이었습니다. " 정신병자XX 자나 이거, 야 이 XX 야 너 똑바로 안해? 이런 XX 미친 XX네 완전히 어이없다" 라며 직원들에게 거진 욕설을 쏟아내었습니다.


또한 "야 난 네가 이러는거 보면 진짜 가끔 미친XX 랑 일하는게 아닌가 생각이 든다. 이 미친 XX야 어? 정신병자 XX 야" 라고 고함을 질러댔습니다.




윤재승 회장의 충격적인 욕설을 들은 네티즌들은 끝없이 이어지는 재벌가의 갑질논란에 분노를 참지 못하고 있습니다. "대웅제약 이제부터 불매다" " 대웅제약거는 단 한개도 이제 안 살거다" "재벌중에 갑질 안하는 사람 찾기가 더 힘드네" 라며 비난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이런 폭언과 욕설을 들은 대웅제약의 직원들은 윤재승 검사가 과거 6년이라는 기간동안 검사생활을 한만큼 문제 제기를 하는것은 어려웠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윤재승의 이런 욕설과 폭언에 정신적 충격을 받고 퇴사를 한 직원들도 많다고 합니다.





대웅제약에 근무하고 있는 한 관계자의 증언에 따르면 " 윤재승의 과도한 욕설과 비난, 인격모독에 지난 2~3년동안에 100여명은 족히 회사를 떠났다" 고 말했습니다. 이어 "욕설수준이 아니라 거의 인격살인에 가까운 언행을 듣다보니 회사생활에 환멸을 느껴 떠나게 되었다"고 합니다.


윤재승 회장의 이런 욕설이 소문으로 퍼질당시 대웅제약은 절대 그런일이 없다며 부인했지만 녹취파일이 만천하에 드러나자 그제서야 인정을 하고 있습니다. 윤재승 회장이 사과문을 밝히고 경영에서 물러난다고 입장을 표명했지만 진심에서 우러나오는 사과일지 당장에 면피를 하기위한 사과문일지 지켜봐야 할것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