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유튜버 윾튜브


윾튜브 얼굴 풍동 신상 세월호 비하 논란 계정해지 유튜버 스타에서 몰락까지


과거 천안함 비하와 세월호 조롱사건이 세간에 알려지게 되면서 큰 파장을 일으킨 유튜브 스타 윾튜브의 계정이 사라지게 되었습니다. 현재 유튜브에서 윾튜브를 검색하게 되면 '커뮤니티 가이드를 위반하여 계정이 해지되었습니다' 라는 안내문구만 확인할수가 있습니다.


2018년 시원시원한 입담으로 순식간에 구독자 60만명을 달성한 유튜브스타 윾튜브는 인기가 올라갈수록 그에 대한 의혹들이 끊임없이 제기되어 왔습니다. 





한동안 입을 다물고 있던 윾튜브는 '나의 죄' 라는 영상으로 그동안 본인에게 제기되었던 의혹들에 대해 순순히 인정을 하게되었습니다. 얼굴을 밝힌것은 아니지만 과거 디씨인사인드 갤러리에서 활동하던 '풍동' 이었다는 것과 과거 천안함과 세월호 사건을 비하했다는 사실을 인정하였습니다.


윾튜브는 본인만의 시각으로 각종 사회이슈와 정치 시사에 대해 업로드하기 시작해 몇달만에 수십만 구독자를 거느린 대형 유튜버로 거듭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80만 구독자를 거느린 유명 페이지 '유머저장소' 의 운영자라는 사실도 알려지며 화제를 일으켰습니다.





과거의 행적이 밝혀질때마다 불안감에 시달렸다는 윾튜브는 결국 과거 본인의 행적들을 스스로 밝히며 대중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하였습니다. 윾튜브는 영상에서 과거 본인이 세월호 사건의 피해자들을 조롱했는지 스스로도 몰랐다며 자책했고 지금의 내가 봐도 쓰레기같다며 모든 의혹들을 인정하였습니다.


윾튜브의 사과에도 불구하고 네티즌들은 냉담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네티즌들은 사과영상이 올라온 직후부터 '싫어요' 버튼을 누르고 신고를 이어가 결국은 계정해지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불과 몇개월만에 개성있는 입담으로 60만 구독자를 만들어낸 유튜브 스타 윾튜브는 본인의 과거 언행으로 스스로 몰락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